Menu

추운 겨울, 따뜻한 차를 너무 과도하게 마시면 안되는 이유 9가지 (카페인, 철분)

최민지 기자 3개월 ago





차는 전 세계에서 사랑받는 음료 중 하나이며, 적당한 양을 마시는 것은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건강에 좋습니다. 그러나 과도하게 마실 경우 불안, 수면 장애, 두통과 같은 부작용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. 이러한 부작용은 대부분 차에 함유된 카페인과 탄닌 때문입니다.

철분 흡수 방해: 차에는 탄닌이라는 화합물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으며, 이는 특정 식품에 함유된 철분과 결합하여 소화관에서의 흡수를 방해할 수 있습니다. 철분 결핍은 세계에서 가장 흔한 영양소 결핍 중 하나입니다. 식물성 식품에서 철분을 흡수하는 데 있어 차의 탄닌이 더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, 채식주의자나 비건은 차 섭취량에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.

불안 및 스트레스 증가: 차에 자연적으로 함유된 카페인은 과다 섭취 시 불안, 스트레스, 불안정함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. 평균적으로 한 컵(240ml)의 차에는 11-61mg의 카페인이 들어 있으며, 이는 차의 종류와 양조 방법에 따라 다릅니다. 카페인에 민감한 사람들은 섭취량을 제한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.

수면 패턴 교란: 카페인이 함유된 차의 과다 섭취는 수면 주기를 방해할 수 있습니다. 카페인은 멜라토닌 생성을 억제하여 수면의 질을 저하시킬 수 있습니다. 수면 부족은 피로, 기억력 저하, 주의력 감소와 같은 정신적 문제와 관련이 있으며, 비만 및 혈당 조절 문제의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습니다.

메스꺼움 및 위장 장애: 차의 탄닌은 쓴맛과 건조한 맛을 내며, 소화기 조직을 자극하여 메스꺼움이나 위통과 같은 불편한 증상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. 이러한 증상은 사람에 따라 차를 1-2잔만 마셔도 나타날 수 있습니다.

산성 역류 및 속쓰림: 차에 함유된 카페인은 산성 역류나 기존의 위산 역류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습니다. 카페인은 식도와 위를 분리하는 괄약근을 이완시켜 위산이 식도로 역류하기 쉽게 만들 수 있습니다.

임신 중 위험: 임신 중 과도한 카페인 섭취는 유산이나 저체중아 출산과 같은 합병증의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습니다. 임신 중 하루 카페인 섭취량을 200-300mg 이하로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.

두통 유발: 정기적으로 카페인을 섭취하면 두통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. 일부 연구에 따르면 하루에 100mg의 카페인만으로도 두통이 재발할 수 있습니다.

어지러움: 과도한 카페인 섭취는 어지러움이나 현기증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. 이러한 증상은 일반적으로 400-500mg 이상의 큰 용량의 카페인을 섭취했을 때 발생합니다.

카페인 의존성: 카페인은 중독성이 있는 자극제이며, 차나 다른 출처에서 정기적으로 섭취하면 의존성이 생길 수 있습니다. 카페인 금단 증상에는 두통, 짜증, 심박수 증가, 피로감이 포함될 수 있습니다.

결론적으로, 차는 많은 건강상의 이점이 있지만, 과도하게 섭취하면 부정적인 부작용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. 대부분의 사람들은 하루에 3-4잔(710-950ml)의 차를 마시면 부작용 없이 안전하지만, 일부 사람들은 더 낮은 용량에서도 부작용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. 차의 카페인과 탄닌 함량과 관련된 부작용이 대부분이며, 이러한 화합물에 대한 개인의 민감도는 다를 수 있습니다. 차 섭취와 관련된 부작용을 경험한다면, 섭취량을 점차 줄여 적절한 수준을 찾는 것이 좋습니다. 차를 얼마나 마셔야 하는지 확실하지 않다면, 의료 전문가와 상담하는 것이 좋습니다.

Written By